국내 연구진이 차세대 투명 디스플레이 소재인 ‘투명전극’을 값싸게 제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정건영 광주과학기술원(GIST)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은 기존의 값비싼 투명전극을 대체할 수 있는 격자무늬 투명전극의 새로운 제조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투명전극을 만들 때 고가의 금속증착 장비를 사용했다. 면적이 큰 투명 반도체 전극을 연속적으로 생산하기도 쉽지 않았다.

연구팀은 투명 디스플레이 내부 전기 전달 장치 소재와 제작 장비가 비싸다는 점에 주목하고 보다 값싼 투명전극 제조 방법을 고안했다. 유리 기판에 은나노 용액을 발라 격자 패턴을 만들고, 여기에 약한 열과 압력을 가해 용액을 말려 없애는 방법으로 은나노 입자만 투명한 유리 기판에 남길 수 있었다.

이 은나노 금속선을 투명하고 잘 휘어지는 플라스틱 액정 기판에 적용해 투명디스플레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격자 무늬를 이루는 얇은 금속선을 따라 전류가 흐르고 이 격자 사이 공간으로 빛이 투과할 수 있도록 만든 것.

정건영 교수는 “고가의 증착 장비 없이 기능성 용액만을 이용해 투명 디스플레이를 양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재료과학 분야 학술지인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즈’에 온라인 표지논문으로 22일 게재됐다.
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