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18년 국내 두 가구 중 한 가구는 스마트 TV를 이용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스마트폰에 이어 스마트 TV 시장도 급속도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스마트TV 수용도 조사와 시장전망' 및 '방송장비 해외진출 방안 연구'라는 두 개의 보고서를 30일 발간하고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에는 국내 약 1420만 가구가 스마트TV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케이블 및 IPTV 이용자 각 200명과 스마트TV 이용자 100명을 합해 총 5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TV 서비스 수용도를 조사한 결과다.

조사 대상자들은 TV를 통한 인터넷 검색, 다양한 동영상 무료 감상, 앱 이용 등을 할 수 있어 스마트TV에 대체로 만족할 것이라는 답을 했다. 또 스마트TV의 기능이 발전함에 따라 호감도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스마트TV의 활용도를 높이면 스마트TV 서비스 시장도 활성화될 것으로 연구진은 전망했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