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천문연구원은 중소기업과의 기술협력을 위한 ‘중소기업기술협력센터’를 설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센터는 그동안 연구 부서별로 나눠 운영됐던 연구성과 관리 및 확산 업무, 중소기업 기술 협력 업무를 통합하게 된다. 이전할 기술이나 이전받을 중소기업을 발굴하는 데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천문연은 그동안 ‘환경방사선 감시기용 검출기의 설계 및 제작기술’을 세트렉아이에 기술이전했으며, 민간 천체망원경 제작회사와 함께 ‘1m급 천체 망원경 국산화 개발’도 수행했다. 또 ‘중형 망원경 기계부 및 제어시스템 개발’ 등에 적극 나서는 등 기업지원활동을 펴 왔다.

박필호 천문연 원장은 “천문우주 관련 중소기업 현황 파악, 기술창업 및 인력 지원, 중소기업 공동기술개발 사업설명회 개최 등의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