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와 기초과학연구원(IBS)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단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에 설치되는 중이온가속기 '라온'을 의인화한 캐릭터를 30일 공개했다.

IBS 측은 이 캐릭터를 상표로 등록하고 전시홍보, 과학문화체험행사, 과학 대중강연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라온 캐릭터는 어린이들의 눈높이로 과학기술 지식을 전달하고 과학기술 대중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IBS는 설명했다.

라온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에 구축 중인 연구시설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사업비 4604억원이 투입된다. 2015년 초 착공돼 2017년 시운전에 들어간다. 다양한 물리학, 희귀 동위원소 실험을 통해 우주 생성원리 규명, 신소재 개발, 질병치료 등의 연구를 할 수 있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